연합감리교 선교사의 상징 <십자가 닻>

연합감리교에서는 선교사가 파송 받을 때, 부름을 받은 선교사의 상징으로 <십자가 닻(anchor cross)>을 목에 걸어줍니다. 그 십자가는 그들이 연합감리교의 선교사임을 드러내고, 그들의 언약을 끊임없이 상기시키도록 돕습니다.

이 <십자가 닻>은 선교사에게 그리스도와 자신이 섬기는 지역 공동체 안에 닻을 내릴 뿐만 아니라, 어디든 자신을 필요로 하는 곳의 사람들과 함께 사역을 감당하라는 부르심에 닻을 내리는 것을 상징합니다. 

연합감리교회는 선교지에 사람들을 파송해 온 오랜 전통이 있습니다. 역사를 통해, 교회는 선교가 위험한 여정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하고 있습니다. 오늘날도 선교의 어려움은 과거와 다를 바가 없습니다.

가장 오래된 기독교 상징 중 하나이며, 그리스도 안에서의 믿음과 소망의 표현인 <십자가 닻>은 “우리가 이 소망을 가지고 있는 것은 영혼의 닻 같아서 튼튼하고 견고하여"라고 말씀한 히브리서 6:19(개역 개정)에서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우리는 고대 로마의 지하묘지(카타콤), 묘비, 기독교의 예술품에서도 이 상징을 찾을 수 있습니다.  

십자가와 닻이 합체된 <십자가 닻>은 하나님의 명령에 따라 믿음· 소망· 사랑에 닻을 내린 선교사들을 기억하게 합니다. 이 상징은 또한 각 선교사를 더욱더 커다란 연합감리교 선교사 공동체와 연결해 주며, 그 여정에 동반자들이 있음을 기억하게 합니다.  

  • 연합감리교 선교사에 관해 더 알기를 원하면, 여기를 누르세요.     
  • 연합감리교회의 선교사가 되어 자신의 은사를 사용하기를 원하면, 여기를 누르세요.             

신앙과 교리에 관한 질문이 있으면Ask The UMC에 문의하거나 가까운 교회의 목사님을 찾아가세요.

 기사는 Ask The UMC에서 작성하여, 2019년 7월 16일 올린 내용을 번역한 것입니다.

연합감리교 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615-742-5470 or newsdesk@umnews.org로 하시기 바랍니다.

교단
중도, 진보, 그리고 전통주의 교회 지도자들의 모임에서 연합감리교회가 원만하게 둘 혹은 그 이상의 교단으로 나뉠 수 있도록 하자는 초안을 만들었다. 그 안건은 모임이 열린 장소를 따서 인디애나폴리스 플랜이라고 부른다. 사진 제공 윌리암 슈튜겔, 픽사베이의 허락을 받아 사용함. 도안 연합 감리교회 뉴스 서비스 작성.

인디애나폴리스 플랜이 공개되다

지난 6월 말 모임을 가진, 교단의 중도와 전통주의 그리고 진보주의를 대변하는 12명의 모임은, 연합감리교회의 동성애에 관한 갈등은 화해할 수 없는 사안이며, 차라리 사이좋게 다른 교단으로 나뉘는 편이 낫다는데 동의했다.
선교
젊은이들이 <크라이스트웨이연합감리교회>의 친교실을 가득 채웠다. 한때, 이 교회는 부족한 재정 지원을 걱정했지만, 이제 그들은 늘어나는 교인들을 수용할 수 있는 주일학교 교실과 주차 공간 부족을 해결을 걱정한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 News.

난민 교회인 몽족 교회가 또 다른 난민 교회를 개척하다

난민으로 시작한 몽족 교회가 또 다른 난민인 콩고 교회 교인들에게 위한 사역을 통해 예배를 드리고, 영적인 성장과 육신과 정신의 치유를 경험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선교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KAKAUMPSCRA) 2019년 대회 Logo,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 제공

관계를 형성하고 공동체 치유를 모색하는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

<관계 형성과 공동체 치유>라는 주제로 열리는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는 연합감리교회의 갱신의 새로운 발걸음이 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