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무장지대 평화인간띠운동>으로 보여준 한국인들의 평화 염원

4월 27일, 남과 북 사이 500킬로미터에 달하는 비무장 지대에 약 50만명이 손에 손을 잡고 <비무장지대 평화인간띠운동>에 참여했다. 그들은 이곳에서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를 바라는 간절한 염원을 표현함과 동시에 판문점 선언 1주년 및 삼일독립운동 100주년을 기념했다.

세계교회협의회(WCC) 아시아 총재인 장상 목사는 세계교회협의회에 속한 모든 회원 교회와 모든 선의를 가진 이에게, 한국민들과의 연대에 지속해서 동참해줄 것을 촉구하였다. 장 목사는 인간사슬을 만든 날 “세계교회협의회는 한반도의 영구적인 평화를 위해 한국민들과 지속해서 일할 것이다.”라고 말하였다.

세계교회협의회 총무인 올라프 파이크세 드베이트 목사는 메시지를 통해, 세계교회협의회는 한반도의 통일을 위한 범세계적인 호소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기독교 단체로서 세계교회협의회는 지속해서 우리 한반도의 형제자매들과 연대할 것이며, 모든 기독교인이 한반도의 정의와 평화를 위한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지도록 기도하기를 촉구한다.”고 트베이트는 전했다.

<비무장지대 평화인간띠운동>에 참여한 한국인들이 한반도기를 들고 있다. 사진제공: 박종천 목사(세계감리교협회의 회장)  <비무장지대 평화인간띠운동>에 참여한 사람들이 한반도기를 들고 있다. 사진, 박종천 목사(세계감리교협회 회장)

<비무장지대 평화인간띠운동>에 참여한 이들은 4월 2일 발표된 행동 강령에 사람들의 염원을 담았다. 그들은 “한마음으로, 우리는 이웃의 손을 잡았다. 한라에서 백두까지 남북이 손을 마주 잡을 날을 기다린다.”라고 말했다. “70년의 분단 기간, 우리의 평화는 우리 민족의 책임이라는 것을 배웠다.”

민족의 자주적인 행동과 결정이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고 행동 강령에서 밝혔다. “그것이 더 절실한 이유는 우리가 회복할 평화가 세계에 공헌할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하고 “우리는 70년 분단의 고통이 세계 발전의 기반이 되고 자산이 될 것을 의심하지 않는다.”라고 선언했다.

임진각 근처 비무장 지대에서 인간 사슬에 참여한 학생 그룹. 사진 제공: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임진각 근처 비무장 지대에서 <비무장지대 평화인간띠운동>에 참여한 학생들. 사진 제공: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그들은 동시에 그들의 조국이 핵무기가 없는 땅이 될 것이라는 믿음을 표현했다. 강령은 “민족을 분열시키는 장벽을 허물고, 이 땅을 자유케 하자”라고 선포한다. “지난 70년 동안, 남북 국민들은 다른 체제 아래 살아왔지만, 한민족의 미래는 창조적으로 통합될 것이며, 세계는 이 땅의 평화가 펼쳐지는 모습을 보게 될 것이다.”

또한, <비무장지대 평화인간띠운동>에 참여한 이들은 거짓된 권력에 저항할 것을 사람들에게 촉구하였다. “이 땅의 평화가 하늘의 뜻이며 국민의 염원인 것을 온 세상에 외치자!”고 선언했다.

<비무장지대 평화인간띠운동> 기간에 화천에 있는 ‘세계 평화의 종’ 공원에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주최로 열린 평화 예배에 천 명 이상이 운집하였다. 사진 제공: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비무장지대 평화인간띠운동> 기간에 화천에 있는 ‘세계 평화의 종’ 공원에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주최로 열린 평화 예배에 천 명 이상이 운집하였다. 사진 제공: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4월 초 발표된 성명서를 통해, 한국기독교협의회는 한국 민족들이 고통의 역사를 살아왔음을 돌아보았다. “우리는 갈등과 반목이 지배하던 지난 세월로 돌아갈 수 없다”고 성명서는 적고 있다. “한반도의 평화는 거스를 수 없는 민족의 역사적 사명이며, 세계를 위한 역사적 과제이기 때문이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성명서에서 모든 사람이 이 중요한 역사적 순간을 지나고 있음을 지적하고, “참된 평화는 한반도를 둘러싼 열강들로부터 나오지 않는다. 우리의 구원이신 하나님이 우리의 기도를 들으시고 우리를 통해 평화의 새역사를 창조하실 것을 우리는 믿는다. 이제 하나님의 자녀인 우리가 평화를 위해 먼저 손을 내밀자.”라고 선언하였다.

기사출처: https://www.oikoumene.org/en/press-centre/news/human-peace-chain-reflects-the-wish-of-the-people-on-korean-peninsula

 

관련

교단
황인숙 목사는 일리노이 그레이트리버스연회의 정회원 목사로, 30년 동안 지역 교회의 목사와 감리사로 섬기다가 2018년에 일리노이주 카본데일의 그레이스연합감리교회에서 은퇴했다. 사진 제공 황인숙 목사.

우리는 장벽을 무너뜨리며, 다리를 놓으라고 부름 받은 존재

우리는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되어야 한다. 우리는 모두 배척받는 사람들과 연대하고, 장벽을 무너 뜨리며, 다리를 놓으라고 부름 받은 존재다.
개체교회
지난 4월 29일-5월 1일 열린 한인총회 기간 중 별도의 모임을 가진 <한인교회총회>에서 <한인교회총회> 회장인 이철구 목사가 회의를 인도하고 있다. 사진 제공 <한인교회총회>.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총회> 활동 시작

지난 3월 4알 발족한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총회>가 전국의 한인교회와 목회자들에게 월간 e-뉴스레터(e-newsletter)를 발송하고, 강단교류 신청을 받고 있다.
선교
한인연합감리교회선교협의회의 2017년 코스타리카 선교대회의 모습, 사진 이승필 목사, UMCom

2019 한인연합감리교회 선교대회 두 달 앞으로

선교협의회는 두 달 앞으로 다가온 멕시코 유카탄반도의 메리다 지역 선교대회 참가 신청이 아직 가능하며, “하나님의 선교에 동참하는 기쁨을 누리고 배우는 소중한 기회”를 함께하자며 참여를 부탁한다.